이란 출신 명 세터 마루프, 터키 페네르바체행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란 남자배구대표팀 주전 세터 사에드 마루프가 다시 유럽 무대로 진출한다. 유럽과 해외 배구 소식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있는 '월드 오브 발리'는 26일(한국시간) 마루프의 터키리그행을 전했다.

마루프는 올 시즌 중국리그에서 뛰었다. 그는 베이징 모터스 소속으로 2019-20시즌 중국으로 왔다. 중국리그는 최근 종료됐고 마루프는 새로운 소속팀을 찾던 중 터키리그로 방향을 정했다.

마루프가 뛰게 되는 팀은 페네르바체다. 페네르바체는 마루프와 함께 이란리그를 비롯해 이란대표팀에서 오랜 기간 손발을 맞춘 미들 블로커(센터)인 모하메드 무사비가 뛰고 있다.

이란 남자배구대표팀에서 주전 세터로 뛰고 있는 사에드 마루프가 터키리그 페네르바체와 계약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페네르바체는 올 시즌 개막 후 26일 기준 터키리그에서 12승 4패로 3위에 올라있다. 할크방크가 개막 후 15연승으로 무패행진하며 1위를 달리고 있고 지난 시즌 대한항공 지휘봉을 잡았던 로베르토 산틸리 감독이 이끌고 있는 지랏 방카시는 13승 3패로 2위에 자리하고 있다.

마루프에게는 이번이 3번째 유럽리그행이다. 그는 지난 2014-15시즌 제니트 카잔(러시아)과 계약하며 이란리그를 떠나 처음 해외리그로 진출했고 2018-19시즌에는 비야 시에나 유니폼을 입고 이탈리아리그에서도 뛰었다.

1985년생인 마루프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도 인정을 받은 세터로도 꼽힌다. 이란 남자배구는 마루프의 성장과 함께 아시아 최강 자리를 꿰찼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