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코로나19 확진 "'더블 트러블'서 밀접접촉, 스케줄 중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수 효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효린은 25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위해 대기하던 중 출연 중인 '더블 트러블'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 통보를 받았으며, 이에 즉각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았다"고 했다.

가수 효린이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음악 예능 '더블 트러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효린은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함께한 스태프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효린은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효린 측은 "효린은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으나,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일요일에 진행한 '더블트러블' 녹화에 앞서 자가진단키트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 녹화에 참여했으며, '유희열의 스케치북' 또한 차량에서 자가진단키트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와 참여했으나 녹화 전 대기 중에 연락을 받고 즉각 모든 일정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방역 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더불어 팬 여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해 좋은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