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 트러블' 측 "제작진 대부분 음성…공개 일정 영향無"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왓챠 오리지널 '더블 트러블'에 출연했던 김동한, 효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제작진 대부분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6일 왓챠 측은 조이뉴스24에 "제작진 대부분이 음성이 나왔다. 어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연락을 받고 다 검사를 받으러 갔고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인 분도 있다"라고 밝혔다.

더블 트러블 [사진=왓챠]
더블 트러블 [사진=왓챠]

이어 "마지막 공연 녹화 당일 오전 자가진단 키트로 음성판정을 받은 분들만 녹화를 진행했다. 당시엔 음성이 나와서 녹화에 대부분이 참여했는데 이틀 뒤인 지난 25일 김동한이 양성 판정이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제작진과 타 출연진도 현재 검사 진행 중이며 효린도 2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왓챠는 "최종본 녹화는 끝났지만, 부가 촬영이 필요할 수도 있어서 이러한 부분은 아직 일정 논의 중"이라며 "방송 공개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더블 트러블'은 남녀 아이돌 10인이 최고의 듀엣 무대를 만드는 음악쇼다. 공민지 효린 초아 카드 전지우 위클리 먼데이 임슬옹 장현승 블락비 태일 SF9 인성 등 다수의 아이돌들이 출연 중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