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이선균, '나의 아저씨' 맥주거품 논란 해명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컬투쇼' 이선균이 '나의 아저씨' 맥주 거품 논란을 직접 해명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킹메이커'의 설경구 이선균이 출연했다.

이날 이선균은 '나의 아저씨' 속 아이유의 맥주 거품 논란에 대해 밝혔다. 당시 방송에서 이선균이 술보다 거품이 많은 맥주를 아이유에게 따라준 것.

'컬투쇼'에 배우 이선균과 설경구가 출연했다. [사진=SBS파워FM]

이선균은 "당시에는 몰랐는데 많은 지인들이 저 짤을 많이 보내줬다"라며 "마지막 촬영이라 진짜 맥주로 하자는 이야기가 나왔고, (캐릭터가) 어색한 사이라서 잘 따라주기가 애매했다"라고 했다.

이어 "아이유의 맥주에 거품이 많길래 습관적으로 내 잔은 약간 들어서 따랐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킹메이커'는 세상에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설경구 분)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드라마를 그린 작품. 26일 개봉.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