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기술 육성·보호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 사업 본격 추진


과기정통부, 예타 재추진 착수회의 열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26일 범부처 수소 기술개발 사업 재추진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수소 생산, 저장ㆍ운송 분야 기술개발과 실증을 통해 국내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등 6개 부처가 공동으로 기획한 사업이다.

지난해 9월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대상으로 신청했는데 미선정된 바 있다. 예타를 재추진하는 셈이다. 지난해에는 약 2조원 규모였는데 회의를 통해 조금 낮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1 수소모빌리티+쇼. [사진=정소희 기자]

과기정통부 등 6개 부처는 범부처 예타 사업을 재기획하기로 합의하고 예타 사업 재추진 착수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는 광범위한 사업 내용, 실증지 검토 부재 등 지난 예타 미선정 사유를 보완하기 위한 사업 재구성(안)이 논의됐다.

6개 부처는 2030년 그린수소 생산량(25만톤)과 생산단가(3천500원/kg) 등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기술 개발 과 상용화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세부내용을 보완하고 6월 중 예타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우리나라가 수소경제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수소 생산, 저장 시스템의 소재·부품·장비를 국산화하고 수소 산업 생태계를 조기에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과학기술 출연연의 역량을 결집하고 많은 기업이 이번 업에 참여하는 체계를 구성해 예타 사업이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