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송영길 총선 불출마? 뜬금없다…지금 위기는 이재명 본인 때문"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표한 차기 총선 불출마 선언, 재·보궐 선거 3곳 무공천 등의 쇄신안을 두고 "지금의 위기는 이재명 후보 자신의 위기"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5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뜬금없다. 해법이 엇나간 게 아닌가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타이밍이 너무 늦었다"며 "진정성이 있었다면 지난해에 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지난해 9월9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서 면접관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사진=김성진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또 "이걸 어떻게 믿겠냐"라며 "예전에도 (민주당은) 자신들이 문제 일으킨 곳에서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막상 선거가 다가오니까 서울시장, 부산시장에 후보를 내지 않았느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실 (선거) 승산도 없는 데다가 이미 의석 중 180석을 가졌는데 3석을 덜 갖는다고 뭐가 달라지냐. 그 정도로 생색 내는 것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