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 작년 영업익 30%↑…체질개선 마치고 도약 '시동'


매출 1조801억원·영업익 445억원…가입자도 '상승'

[아이뉴스24 송혜리 기자] LG헬로비전이 홈·알뜰폰(MVNO) 전 사업부문 고른 성장으로 연간 실적개선에 성공했다.

LG헬로비전 사옥 [사진=LG헬로비전]

LG헬로비전(대표 송구영)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4분기 영업수익(매출) 2천839억원, 영업이익 127억원, 순이익 69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연간으로는 영업수익(매출) 1조 801억원, 영업이익 445억원, 순이익 269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턴어라운드를 달성했다.

4분기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7억원(▲6.3%), 전 분기 대비 170억원(▲6.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억원(▲60.5%), 전 분기 대비 15억원(▲13.2%) 늘었다.

연간으로는 영업수익이 전년 대비 222억원(▲2.1%), 영업이익이 103억원(▲30.3%) 증가했다. 영업이익 증가는 투자 효율화 및 비용절감을 통한 수익성 강화, 미디어·렌탈 등 기타수익 부문 성장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부문별로는 4분기 홈 수익이 1천708억원(TV 1천379억원, 인터넷 294억원, 인터넷전화 35억원), MVNO 수익이 416억원(서비스 수익 378억원, 단말 수익 38억원)을 기록했다. 한편, 미디어와 렌탈을 포함한 기타 수익은 7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2% 증가했다.

4분기 가입자도 사업부문 전반에 걸쳐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홈 부문에서는 케이블TV 디지털 가입자가 4분기 연속 순증했고, 인터넷 가입자도 2020년부터 연속 순증세를 유지했다. 디즈니 플러스 도입, 기가인터넷 커버리지 확대 등 방송·인터넷 서비스의 지속적인 체질개선 노력 결과다.

MVNO 가입자도 5분기 연속 순증했고, LTE 비중(83%) 또한 지난 3분기에 이어 최고치를 유지했다. 자급제폰 구입이 활발한 젊은 층을 겨냥해, 비대면 채널 중심으로 알뜰폰 유심 접근성을 대폭 높인 것이 주효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4분기 기타수익 부문의 영업수익 증가는 미디어와 렌탈 사업 성장이 힘을 보탰다. 신규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및 커머스 방송 추진에 기반한 지역채널 경쟁력 확대, 렌탈 자체 제조(OEM) 상품 인기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안재용 LG헬로비전 상무(CFO)는 "지난 한 해는 방송∙통신 가입자 순증과 더불어 영업수익 및 영업이익을 동시 개선하며 재도약 기반을 다진 한 해였다"며 "2022년에는 사업 전반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 경험 혁신에 주력하며 질적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chew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