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국내 최대 해상풍력발전기 선보여


232.5m로 N서울타워 높이 육박…오는 6월 상용화 예정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두산중공업이 국책과제로 개발중인 8MW급 해상풍력발전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에 위치한 국가풍력실증센터에 8MW 해상풍력발전기 시제품 설치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말 시운전에 들어가 오는 6월 국제인증을 취득하고 상용화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에너지기술평가원 국책과제로 2018년부터 산·학·연 협력을 통해 개발된 8MW 해상풍력발전기는 현재까지 우리나라에 설치된 풍력발전기 중 최대 규모다. 블레이드(날개) 길이 100m와 타워 높이(130m)를 포함한 8MW 풍력발전기 전체 높이는 232.5m로 N서울타워(236.7m) 높이에 가깝다. 풍속 11m/s에서 8MW 출력이 가능하고, 평균풍속 6.5m/s에서도 이용률이 30% 이상인 고효율 제품이다.

두산중공업이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국가풍력실증센터에 설치한 8MW 해상풍력발전기 전경.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8MW급 풍력발전기에 기어리스 방식인 직접구동형 발전기를 적용했다. 이 방식은 동력 전달장치를 단순하게 해 구조적 안정성과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해 주는 장점이 있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유럽에 비해 평균 풍속은 낮고 태풍이 잦은 우리나라 바람환경에 특화된 모델을 개발해 왔으며, 기존 3MW, 5.5MW급 모델에 더해 국내 최대 용량인 8MW급 모델까지 라인업을 확대하게 됐다"며 "국내 풍력 기업들과 협력해 현재 70% 이상인 부품 국산화율을 더 높이고 국내 풍력발전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국내 최초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로 지정했다. 두산중공업은 전북 서남권 시범단지(400MW)를 비롯한 해상풍력 확산에 발맞춰 국내 풍황에 최적화 시킨 8MW 풍력발전기를 개발해 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해 창원 본사에 풍력 2공장을 준공하고 인력도 확충하는 등 국내 해상풍력 수주물량 증가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국내 최대 해상풍력단지인 100MW 규모의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