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작년 매출 13조6300억원 '연간 최대'…전년比 24%↑


영업익 8081억원…전년보다 7.3% 줄어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삼성SDS가 지난해 13조6천300억원의 매출로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SDS 본사 외관 [사진=삼성SDS]

삼성SDS는 27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021년 매출액 13조6천300억 원, 영업이익 8천8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24% 증가하며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7.3% 줄었다.

사업분야별 실적을 보면 IT서비스 사업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6.1% 늘어난 5조6천372억 원이다. 물류 사업은 항공·해운 물류운임 상승, 가전과 IT제품 물동량 증가에 따라 지난해 대비 40.2% 증가한 7조9천92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관계사를 제외한 대외 매출은 전년 대비 36% 증가한 2조 6천029억 원이다.

IT서비스 사업 대외 매출액은 ▲클라우드 전환 및 구축 ▲ERP 사업 확대 ▲글로벌 파트너십 기반 SaaS 사업 확대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9% 늘어난 1조 1천521억 원으로 집계됐다.

물류 사업 대외 매출액은 하이테크 및 자동차부품 업종 중심의 물동량 증가로 전년 대비 52% 늘어난 1조 4천508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4분기 매출액은 3조9천366억 원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1천442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액은 29.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9.2% 감소했다.

삼성SDS는 올해도 불확실한 경영환경이 지속될 전망이지만, 포스트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 및 기관들의 IT투자와 클라우드 도입 및 전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SDS는 클라우드 도입 컨설팅부터 인프라, 애플리케이션 전환/개발/구축/운영 등 클라우드 관련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관리 서비스(MSP) 사업 강화를 통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회사로의 변화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물류 분야에서는 디지털 물류 서비스 첼로 스퀘어를 기반으로 중국, 동남아 등 서비스 권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