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미·중·일·홍콩 투자 가능한 CFD 출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메리츠증권이 미국·중국·홍콩·일본 등 4개국 상장 주식에 투자할 수 있는 해외 주식 차액결제거래(CFD) 서비스를 업계 최저 수준의 수수료로 제공한다.

메리츠증권은 해외 4개국 시장의 상장 주식에 투자 가능한 CFD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메리츠증권 로고 [사진=메리츠증권]

CFD는 실제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 가격과 청산 가격의 차액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 파생상품으로 전문 투자자 자격이 있어야 투자할 수 있다.

해외 CFD를 활용하면 해외 주식에 대해 레버리지 투자가 가능하다. 또한 투자자가 직접투자 시 부담하는 양도세(22%)보다 부담이 적은 파생상품 양도세(11%)가 적용되기 때문에 투자 수익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메리츠증권은 해외 CFD에도 국내 CFD와 동일하게 반대매매 및 이자 부담이 없는 증거금 100% 계좌인 안심 계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안심 계좌는 일반 주식과 같이 매수 자금 전부를 계좌에 입금하고 거래해 CFD 보유에 대한 이자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증거금 부족으로 반대매매가 발생하지 않기 때문에 일반 주식 투자와 같은 구조에서 CFD의 장점만을 활용할 수 있다.

매매 수수료와 이자율도 업계 최저 수준이다. 메리츠증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비대면으로 CFD 전용 계좌를 개설한 후 온라인으로 거래하면 미국·홍콩·일본 시장은 0.09%, 중국 시장은 0.15%의 매매 수수료가 적용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