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누리’ 검색하면 전국 민간정원 정보가 좌르르


- 민간정원 정보 제공 서비스 시범 운영 시작 -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전국의 민간정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정원 정보망 ‘정원누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원누리’는 민간정원 52개소(2021년 6월 말 현재)를 대상으로 정원의 주소, 연락처, 입장료, 개방 시간과 정원 소개, 대표 식물 종류, 체험 행사(프로그램), 기타 편의시설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이용 방법은 다음, 구글 등 검색포털에서 ‘정원누리’를 검색하거나 주소를 입력하면 되며 모바일로도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국가정원ㆍ지방정원에 대한 정보만 있어 방문객이 국가정원ㆍ지방정원에만 집중되고 민간정원이 활성화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었으며, 정원에 대한 정보가 기관별로 산재해 있어 정보를 얻는 데 불편함이 있었다. ‘정원누리’ 서비스를 통해 정원에 대한 정보를 얻기 편리하고, 민간정원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여 민간정원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에서는 생활 정원 현황, 정원 교육, 정원 소재 및 용품, 전문 인력, 정원 산업 등 정원 분야의 더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22년∼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정보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2022년 4월까지 시범운영하고 국민 의견 수렴 후 보완ㆍ개선을 통해 8월부터 본격 운영할 예정이다.

정원누리 서비스는 정원 진흥 전담기관인 한국수목원정원관리원에서 운영ㆍ관리하며, 산림청,ㆍ순천만ㆍ태화강 국가정원 누리집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민간정원을 쉽게 찾아갈 수 있는 안내서인 ‘민간정원 편람(핸드북)’을 전자책으로 발간해 ‘정원누리’에 탑재하여 누구나 이용할 수 있게 하였다.

송영림 정원팀장은 “국민의 정원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에 맞추어 국민들이 정원 관련 자료를 편리하게 살펴볼 수 있도록 정보망을 구축하게 되었다”라며 “정보망 구축을 통해 민간정원을 널리 알리고 정원문화를 확산해 정원 산업이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민간정원 정보서비스 정원누리 이미지 [사진=산림청 ]

/엄판도 기자(pand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