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보영, '지우학' 감독 손 잡는다…차기작 '정신병동에도…' 확정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박보영이 '지금 우리 학교는' 이재규 감독의 손을 잡는다.

4일 조이뉴스24 취재에 따르면 박보영은 이재규 감독의 신작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제작 필름몬스터)는 실제 간호사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힐링드라마로, 이라하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간호사 정시나가 이야기하는 정신병동의 다양한 에피소드가 가슴 따뜻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배우 박보영이 차기작으로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선택했다. 사진은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작발표회. [사진=tvN]

박보영은 '어느날 우리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이후 1년 만의 복귀작으로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를 선택했다. 극중 박보영은 정신병동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정시나 역을 연기한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연출은 이재규 감독이 맡는다. 이 감독은 현재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주목받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한 고등학교의 이야기로, 공개 이후부터 넷플릭스 정상을 지키고 있다.

앞서 이 감독은 드라마 '다모' '패션70s' '베토벤 다이어리', 영화 '역린' '완벽한 타인' 등을 연출한 바 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