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른아홉' 확 달라진 전미도 "거침없는 표현 매력"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전미도가 '서른, 아홉'을 통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조짐이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극본 유영아/ 연출 김상호)은 마흔을 코앞에 둔 세 친구의 우정과 사랑, 삶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다루는 현실 휴먼 로맨스 드라마다.

'서른 아홉' 전미도가 새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사진=JTBC스튜디오]
'서른 아홉' 전미도가 새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사진=JTBC스튜디오]

전미도는 '서른, 아홉'에서 천사 같은 모범생 이미지를 벗고 털털하고 거친 서른아홉 살 언니로 색다른 변신을 예고했다. 이에 전미도의 마음을 움직인 '서른, 아홉'의 매력은 무엇일지 궁금해지는 상황.

전미도는 "대본을 한 번에 다 읽을 정도로 재미있었다. 제 나이 때의 이야기이다 보니 공감이 많이 됐다"라고 작품을 처음 만났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어 챔프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 선생님인 정찬영 캐릭터의 첫인상에 대해 "생각하고 느끼는 걸 거침없이 표현하는 방식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라고 전했다. 거친 말들을 서슴없이 내뱉지만 기분이 상하기는커녕 애정이 느껴지는 정찬영의 화법이 그녀의 마음에도 와닿은 것.

극 중 가장 현실적인 인물을 정찬영이라고 본 전미도는 촬영하며 캐릭터에 익숙해진 이후에도 자신이 처음 느낀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찬영을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있는 단어로 '자유로움'을 꼽은 것처럼 자유분방하고 시원시원한 정찬영이 될 전미도의 연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또 전미도는 작품을 준비하는 데에 가장 신경 쓴 부분을 케미스트리라고 답했다. "삼십대라고 하기에는 나이가 많고, 어른이 되었다고 하기엔 아직 미숙한 서른아홉 살 여자 친구들의 이야기가 잘 드러날 수 있게 케미를 만들어내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고 전했다.

이전과 확연히 다른 비주얼로 다가설 전미도의 스타일링 역시 기대되는 포인트. 이에 대해 전미도는 "상의는 자유로운 성격이 잘 드러나도록 오버한 사이즈로, 하의는 핏한 디자인이나 색감을 적절히 매치해 여성스러움을 가미한다"라고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전미도는 "세 명의 친구들의 우정이 어떻게 그려지는지, 각자의 사랑 이야기는 또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서른, 아홉' 제작진은 "전미도가 곧 정찬영이라고 느껴질 만큼 맞춤옷을 입은 듯 완벽한 연기 변신을 보여준 그녀의 열정에 든든함을 느낀다. 전미도의 활약을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서른, 아홉'은 오는 16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른아홉' 확 달라진 전미도 "거침없는 표현 매력"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