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JYP 발라드 중 최고"…데이식스 원필, 솔로로 전할 위로+공감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밴드 데이식스 원필이 팬들을 향한 고마움과 위로 가득한 음악으로 솔로 데뷔를 알렸다.

7일 오후 데이식스 원필 첫번째 솔로 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날 원필은 "데뷔 6년 5개월 만에 앨범을 내게 됐다. 좋은 노래를 많이 들려드리고 싶어서 준비하다보니 정규 앨범이 됐다"며 "한 장의 앨범에 내 노력이 눌러져 있으니 많이 들어주시고 응원해달라"고 인사를 건넸다.

원필은 "나 혼자만의 앨범이라 생각하지 않고 멤버들이 있었기 때문에 데이식스가 있었고, 데이식스가 하는 음악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악이 됐다. 그 음악에 영향 받아서 내 색 한 스푼을 넣어 이번 앨범을 만들었다. 오래 함께 해온 좋은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앨범이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신보 '필모그래피'는 타이틀곡 '안녕, 잘 가'를 비롯해 '지우게', '소설 속의 작가가 되어', '우리 더 걸을까', '외딴섬의 외톨이', '언젠가 봄은 찾아올 거야', '휴지조각', '늦은 끝', '그리다 보면', '행운을 빌어 줘'까지 한글 제목 트랙으로 구성됐으며 한 편의 소설을 읽는 것 같은 다채로운 음악 면모를 자랑한다.

원필은 "데뷔 후 지금까지, 앞으로도 계속 될 마음을 전하고 싶다. 내 노래를 통해 한 분이라도 위로 받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앨범을 통해 전하고픈 메시지를 전했다.

타이틀곡 '안녕, 잘 가'는 원필의 따뜻하면서도 애절한 음색과 어우러지는 처연한 가사가 매력적인 노래다. 상대가 겪고 있는 아픔을 끊어내고자 원치 않는 이별을 고하는 슬픈 순간을 서정적인 가사로 그려냈고, 왈츠와 블루스가 결합된 멜로디가 더해져 겨울 감성을 극대화한다.

원필은 "혼자 앨범을 만드는 일이 쉽지 않다는 걸 느꼈다. 앨범 작업을 하면서 느낀 많은 감정과 생각은 너무 새로운 자극, 특별한 시간이 됐다"고 앨범 제작 소회를 전했다.

데이식스, 데이식스 이븐오브데이에 이어 솔로 김원필과의 차별성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원필은 "데이식스랑 이븐오브데이 작업할 땐 다같이 얘기를 많이 나누고 부족한 점을 서로 채웠다. 서로 의지하며 작업했는데 이번 솔로 앨범은 그러지 못했다. 과정적인 차이가 컸다"고 말한 뒤 "이젠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음악 자체가 데이식스라서, 유닛 솔로까지 영향이 갔다. 솔로로 할 땐 내게 맞는 색이 무엇인지 생각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데이식스 멤버들의 조언들도 남달랐다고. 원필은 "멤버 모두 앨범 만드는 과정이 얼마나 힘든지 알기 때문에 준비할 때부터 '고생한다'고 말해줬다. 도운은 잘 해낼거라고 응원해줬고, 영케이는 혼자 활동까지 해봤으니 '마음 편하게 먹고 활동해라'고 조언해줬다"고 설명했다.

원필은 함께 앨범 작업을 한 영케이, 1415 오지현, 심현과의 작업 후기도 전했다. 원필은 "영케이가 솔로 활동을 해봤기 때문에 이번 앨범을 준비할 때도 같이 얘기를 나누면서 작업을 했다. 서로 너무 잘 알고 편하다. 가장 친한 친구이자 소중한 파트너라고 생각한다. 정말 많은 도움을 줬다"고 말했고 "오지현 심현은 중학교 때부터 음악으로 친해진 사이였다. 내 솔로 앨범에 함께 한다면 너무 좋을 것 같아서 작업했다. 어릴 적 기억을 떠올리며 작업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데이식스는 K팝 신 대표 밴드로 활약해왔다. 퍼포먼스 위주 K팝 신에서 밴드 멤버로서 어떤 것이 힘들었을까. 원필은 "밴드가 다수는 아니지만 대중에게 우리만의 음악으로 인정받고 싶었다. 우리 음악에 공감되고, 음악으로 납득시키고 싶었다. 음악을 내자마자 바로 다음 앨범을 고민했다. 우리 음악을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있어서 더 좋은 앨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더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원필은 솔로 가수로서 3월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바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원필은 "단독 콘서트를 하게 될 줄 정말 몰랐다. 콘서트 소식이 결정되고 팬들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너무 벅찼다. 원래 그랬듯이 데이식스 원필로서 내 공연을 봐주길 바란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원필은 "팬들에게 고맙다는 생각이 가장 크다. 데이식스를 하면서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니 음악적인 시야가 커졌다. 그런 의미에서 내 필모그래피 중심엔 데이식스와 마이데이가 있다.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무던하고 꾸준하게 필모그래피를 채워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원필은 꿈과 목표를 묻는 질문에 "오래오래 음악하는게 꿈이다. 마이데이에게 끊임없이 보답하고 위로하고 싶다. 우리가 그렇게 받고 있기 때문이다. 데뷔했을 때보다 지금이 더 기대된다. 데이식스가 보여줄 음악, 마이데이와의 시너지가 너무 기대된다. 좋은 음악을 만들고 싶다는 건 변함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그룹 DAY6(데이식스) 멤버 원필이 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원필 솔로 첫 정규앨범 'Pilmography'(필모그래피)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원필은 제이의 탈퇴, 영케이 도운 성진의 군 입대로 인한 군 공백기에 솔로 앨범을 내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없냐는 질문을 받고 솔직하게 답했다.

원필은 "멤버들과 마이데이가 있어서 힘들어도 일어설 수 있었다. 좋은 음악을 보여드리고 싶은 부담감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가졌던 감정이다. 크게 다르지 않다. 이런 부담감은 행복한 것이라 생각한다"며 "공백보다는 여백이다. 좋은 그림은 빽빽하게 채워진 것보다 여백이 있어야 한다고 한다. 데이식스로 돌아올 때가 너무 기대된다. 어떤 곡을 만들게 될지 설렌다. 음악에 대해 공부 많이 하고 듣고 만들며 성장해서 돌아올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더 나은 모습으로 웃으면서 반갑게 인사하고 싶다. 첫 솔로앨범은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많이 담아서 의미 있는 앨범으로 남을 것 같다. 팬들에게 따스한 위로가 되는 소중한 앨범으로 기록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또 원필은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의 앨범 평가를 묻는 질문에 "박진영이 타이틀곡 '안녕 잘 가'를 들으시고 'JYP 발라드 중 최고'라고 말해주셨다고 들어서 기쁘고 힘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필은 멤버 모두가 군 전역한 이후 데이식스, 또 30대의 김원필은 어떤 모습이 될 것이냐는 질문에 "데이식스가 다시 돌아왔을 때 우리가 만들 음악들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변함 없이 우리 색을 보여드리고 싶다.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길 바란다. 30대에도 지금처럼 장난기 많고 철이 안 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필의 신보는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JYP 발라드 중 최고"…데이식스 원필, 솔로로 전할 위로+공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