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한창수 "알콜성 치매, 회복 안돼…성격 드러워져"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한창수 교수가 알콜성 치매의 심각성을 밝혔다.

17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에서는 한창수 교수가 출연해 '치매 가능성 낮추는 가짜 치매 대처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KBS 1TV '아침마당'에서 한창수 교수가 출연했다. [사진=KBS 1TV]

이날 한창수 교수는 "알콜성 치매는 일반 치매와 다르다"라며 "기억 장애는 기본적으로 있고 성격 조절을 하지 못해 폭행을 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억력 저하, 성격 변화, 보행 시 비틀거림, 음주시 기억 끊김 등의 특징이 있다"라며 "알콜성 치매는 회복 안 된다. 성격 드러워지고 가족들도 힘들어진다"라고 심각성을 전했다.

또한 밤에 잠이 안 와 술을 조금 마시고 자는 경우에 대해 "술 양만 늘어나고 잠은 점점 안 오게 된다. 잠의 질이 안 좋아지는 게 알콜"이라며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