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코로나19 확진…'강철부대2' 측 "방송차질無, 녹화일정 조정"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여파로 '강철부대2' 녹화 일정에 변동이 생겼다.

지난 1일 김동현 소속사 본부이엔티는 "김동현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통해 2월28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동현은 백신 3차까지 접종했으나 돌파감염됐다.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이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KY채널, 채널A 공동제작 '강철부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Y채널, 채널A]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 방송인 김동현이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SKY채널, 채널A 공동제작 '강철부대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Y채널, 채널A]

현재 김동현은 자가격리 및 재택치료 중이다. 이에 따라 김동현이 출연 중인 프로그램 역시 녹화 일정이 변경된다.

2일 채널A, SKY채널의 '강철부대2'는 "방송 일정에는 차질이 없다"면서도 "치료기간과 녹화일정이 겹쳐 조정을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놀라운 토요일'에는 김동현을 비롯해 한해와 샤이니 키, 붐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이번주 녹화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동현은 '강철부대2' '놀라운 토요일' 외에도 '국대는 국대다' '국가수' '뭉쳐야 찬다2' '집사부일체' 등에 출연 중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