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야차' 설경구 "대놓고 '나 멋있어' 거부감…멜로 늘 꿈꾼다"


(인터뷰)설경구가 말하는 '야차' 캐릭터 아쉬움·여유 있는 액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설경구가 '야차'로 돌아왔다. 액션부터 중국어, 일본어까지 완벽 구사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낸 그다.

설경구는 13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야차'(감독 나현) 인터뷰를 통해 액션 연기 소회와 캐릭터적으로 신경썼던 부분 등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배우 설경구가 넷플릭스 영화 '야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야차'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일명 '야차'가 이끄는 국정원 비밀공작 전담 블랙팀과 특별감찰 검사, 그리고 각국 정보부 요원들의 숨막히는 접전을 그린 첩보 액션 영화다.

지난 8일 전 세계 공개 3일 만에 1천254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영화(비영어) 부문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을 비롯해 싱가포르, 대만 등 총 45개국의 TOP 10 리스트에 오르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설경구는 블랙팀의 리더인 야차 지강인 역을 맡아 특벼감찰 검사 한지훈 역의 박해수를 비롯해 블랙팀 양동근, 이엘, 송재림, 박진영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날 설경구는 "쉬운 영화는 없지만,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오락 영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생각이 깊게 있던 건 아닌데 시나리오를 보고 해보면 좋겠다 싶었다"라고 '야차'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모든 걸 해결하는 사람처럼 보여서 현실감이 없었다. 감독님게 발바닥이 땅에 붙어있게 하자며 톤다운을 시켰다"라며 "캐릭터가 입체감이 있었으면 했다. 럭비공 같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런 인물로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럭비공 같은 인물이 되어 긴장감이 생겼으면 했다. 어디로 튈지 몰라 이 다음에 무슨 짓을 할까, 행보가 궁금해지는 인물이길 원했다"라며 "하지만 너무 정직한 사람처럼 보여 아쉬움이 남더라. 거칠고 총을 쏘긴 하지만 의외로 정직해서 무슨 짓을 할지 모르는 불안불안함 보다는 예상이 되는 것이 너무 아쉽더라"라고 아쉬웠던 점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박해수가 연기한 한지훈과의 대립점 역시 애매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때리고 데리고 다니고, 꺼지라고 하면서 데리고 다니고 봉고차도 속도 조절하며 약을 올린다"라며 "이게 좋게 말하면 케미이긴 하지만 정의라는 목표가 같아서 그런지 대립이라고 보긴 애매한 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대놓고 '나 멋있어'라고 강요하는 캐릭터 같아서 부담감, 거부감이 있었다. 내가 해도 될까 하는 마음"이라고 하면서도 "블랙팀이 있어서 같이 만들어가면 재미있겠다 싶었다. 안 해봤던 스케일의 오락 영화라 좋았던 것 같다"라고 첩보 액션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지강인과 비슷한 점으로 "거짓말 못하는 건 닮았다. 저는 시도를 하더라도 얼굴에 다 써 있어서 들킨다. 지강인은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고백했다.

배우 설경구가 넷플릭스 영화 '야차'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야차'의 또 다른 볼거리는 통쾌하게 쏟아지는 화려한 액션이다. 설경구 역시 맨몸 액션, 총기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그는 "'불한당' 때 액션이 잠깐 있었지만 한동안 액션 연기가 많지 않았다. 제가 나이가 드니 안 오나 했는데 '야차' 때 상당히 많았고, 그 이후에 '유령'처럼 액션이 계속 생기더라"라며 "나이를 먹으면서 액션은 힘으로만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 요령은 아니고, 전체를 보면서 여유있게 하는 액션도 재미있더라. 액션도 감정이라고 생각하면 여유가 생기고 재미있겠더라"라고 나이가 들면서 달라진 액션 연기관을 털어놨다.

설경구는 촬영 전 줄넘기로 체력 관리를 하는 배우로 유명하다. 후배 연기자들도 감탄할 정도. 여기에 웨이트까지 하며 체력을 키우고 있다는 그다. 설경구는 "나이를 먹으니 웨이트를 해야 한다고 해서 촬영장에 장비를 들고 다닌다"라며 "밤샘 촬영을 하면 저도 지친다. 예전에는 인상을 썼는데 지금은 힘들 때 웃으려 한다. 그러면 덜 지치는 것 같더라"라고 밝혔다.

설경구의 남다른 중국어, 일본어 실력도 화제가 됐다. 그는 "중국어, 일본어 선생님과 달달달 외우고 체크하고 그런 작업이 있었다. 미진하면 후시작업하면서 추가를 했다"라며 "언어에 매달리면 배우로서 집중하는 것이 미흡할까봐 '소소하고 디테일한 부분까지는 소화를 못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외국어라는 것이 다 된 것 같아도 다음에 똑같이 되는 건 아니더라. 그래서 저를 편하게 뒀으면 하는 마음이 컸지만, 감독님은 외국어가 완벽했음 좋겠다고 하셔서 체크를 많이 당했다"라고 촬영 과정을 전했다.

진서연과 연기 호흡을 할 때 "감정이 묘했다. 둘의 처지가 서글프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힌 설경구는 "멜로 연기는 늘 꿈이고 하고 싶다. 영화의 최고봉은 멜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다"라고 멜로라는 장르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