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세준 "축가 1200번 이상…한 사람에 두 번 부른 적 多"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이세준이 그동안 수많은 축가를 불렀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명불허전' 코너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경민, 이세준, 정모, 박시환, 김종서 등이 출연했다.

KBS 1TV '아침마당'에 유리상자의 이세준이 출연했다. [사진=KBS 1TV]

이세준은 가요계에서 오랫동안 살아남을 수 있었던 비결이 축가라며 "프러포즈나 결혼식을 100%는 아니더라도 대부분이 한 번씩은 경험을 하지 않나. 떠올릴 노래가 있다는 게 감사한 일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군가의 결혼식에서 두 번 부른 적 많다"라며 "처음에는 장난 비슷하게 받아들였다. 대부분 형님이 의뢰를 주셔서 '또 해도 되냐'라고 물었을 때 '신부는 처음이지 않나'라고 하더라. 축가하기 전에 장난도 치고 싶어서 '형님의 결혼 다시 한 번 축하드린다'라고 말하곤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세준은 '지금까지 축가를 얼마나 불렀냐'는 MC 김재원 아나운서의 물음에 "정확히 세어본 적은 없다. 올해도 스무번이 넘었다"라며 "일년에 50번 이상, 1200~1300번 부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주례까지는 아니어도 가끔은 혼주분들하고 나이가 비슷한 경우가 있다. 축가 시작할 때는 40살 언저리 되면 축가를 그만 부르지 않을까 했는데 여전히 많다"라며 "신랑, 신부뿐 아니라 혼주, 하객 등 두루두루 다같이 즐길 수 있는 노래로 여전히 유리상자가 떠오르는 것 같다. 예전보다 지금 더 많이 한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