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데믹 시대] 오늘(25일)부터 영화관 취식 허용…극장 살아날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취식 금지 13개월 만에 상영관에서 식음료 섭취를 다시 할 수 있게 됐다. 팬데믹으로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던 영화관은 식음료 섭취 재개로 다시 살아날 수 있을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5일부터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최고 단계인 1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 조정함에 따라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취식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25일부터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최고 단계인 1단계에서 2단계로 하향 조정함에 따라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취식이 가능하다. [사진=CGV]

이에 따라 지난 2021년 3월 26일 이후 13개월간 금지됐던 실내 취식이 풀리면서 영화관에서도 팝콘을 비롯한 식음료를 먹으며 영화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방역당국은 시설별 지침을 통해 상영 회차마다 환기하고, 매점 방역 실태를 주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앞서 1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상영관 내 좌석 띄어 앉기와 영업시간 제한 해제로 극장 내 상영 횟수와 가용 좌석 수가 증가했다. 여기에 이번 극장 내 식음료 섭취 허용되면서 극장가에선 기대감이 큰 상황이다.

더불어 코로나19로 개봉이 미뤄졌던 영화들이 속속들이 개봉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침체돼 있던 극장가에 다시 활기가 불 것으로 보인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