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정의제 "김하늘→김성령 이끄는 '킬힐', 사건 중심에 있어 만족"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정의제가 드라마 '킬힐'에서 맡은 준범 캐릭터에 만족했다.

정의제는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조이뉴스24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배우 정의제가 tvN '킬힐', 티빙 오리지널 '돼지의 왕'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배우 정의제가 tvN '킬힐', 티빙 오리지널 '돼지의 왕'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HB엔터테인먼트]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킬힐'은 홈쇼핑에서 벌어지는 세 여자들의 끝없는 욕망과 처절한 사투, 성공과 질투에 눈 먼 세 여자의 무기 하나 없는 전쟁 드라마.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이 극을 힘있게 이끌어간다. 정의제는 극 중 홈쇼핑 PD로 김하늘이 분한 우현을 짝사랑한다.

정의제는 '킬힐'에 대해 "세 여자 선배님의 이야기가 중점적으로 뻗어나가지만, 항상 준범도 중심에 있었고 정확한 감정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란(이혜영)이라는 인물과도 붙었고, 쉽게 좋아해서는 안 되는 우현을 좋아하기도 하는 중요한 사건의 중심에 있어서 좋은 케미가 나올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만족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더 제 신에 집중할 수 있었고 선배님들의 사건이 조금 이해가 되지 않으면 작가, 감독님에게 여쭤보기도 했다"라며 "그렇게 준비하면서 캐릭터와 작품에 몰입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킬힐'과 티빙 오리지널 '돼지의 왕'을 마친 정의제는 휴식 및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의제 "김하늘→김성령 이끄는 '킬힐', 사건 중심에 있어 만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