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손잡은 카카오"…멜론, 현대·기아차 32개 차종 탑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현대자동차그룹과 기술제휴를 통해 총 32개 차종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추가 탑재됐다.

멜론은 현대자동차그룹의 제네시스 G80·GV70·GV80와 기아 K9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데 이어 차종을 넓혔다.

[사진=멜론]

현대자동차그룹은 무선(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해 인포테인먼트 '뮤직 스트리밍' 서비스에 멜론 탑재를 완료했다. 표준형 5W세대 내비게이션 시스템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현대차 블루링크와 기아 커넥트가 적용된 차량이 대상이다.

이번 업데이트에 포함된 모델은 제네시스 G70, 현대차 아반떼, 기아 EV6 등 32종이다. 해당 차량에서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 터치만으로 멜론의 다양한 기능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가입된 멜론 이용권에 따라 고음질의 무손실 음원(FLAC)까지도 청취할 수 있다.

'카카오 i'를 통한 음성인식으로 멜론을 실행하는 기능 역시 변함없이 제공된다. "드라이브할 때 듣기 좋은 노래 들려줘" 같은 명령어로 음악과 오디오 콘텐츠 듣기가 가능하다.

멜론은 기아 커넥트(Kia Connect) 가입 고객에게 멜론을 2개월 간 매월 100원으로 이용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는 ‘멜론 프로모션 데이터 요금제’ 이벤트도 진행한다. 기아 커넥트 앱에서 '멜론 프로모션 데이터 요금제’ 가입과 기아-멜론 계정연동 후 알림톡으로 오는 쿠폰번호를 멜론 웹·앱에서 등록해 이용할 수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