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다은, 산후조리원 이틀 만에 퇴소 "당황스러운 일 생겨"...무슨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신다은이 갑작스럽게 산후조리원을 퇴소했다.

29일 신다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를 안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이틀동안 홀리랑 저에게 당황스러운 일들이 있었고 우여곡절 끝에 저는 집에 왔습니다"라는 글을 달았다.

또 "집에 오자마자 멘붕의 시간도 잠시, 관리사님이 예정된 시간보다 일찍 와주셔서 평화를 다시 찾았네요. 근데...막상 집에 와보니 집이 천국인거 있죠?"라고 덧붙였다.

신다은 [사진=신다은 SNS]

앞서 신다은은 지난 27일 "조리원은 천국이라 불린다면서요? 일단 즐겨 볼랍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한편, 신다은은 인테리어 디자이너 임성빈과 결혼했으며 최근 첫 아들을 출산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