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늘부터' PD "임수향 겹치기 논란, 우려 있었지만 결과 좋을 것"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우리는 오늘부터' PD가 임수향의 겹치기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4일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정정화 감독, 배우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지윤이 참석했다.

정정화 감독, 배우 임수향 성훈 신동욱 홍지윤이 4일 SBS 새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BS]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우리는 오늘부터'와 MBC '닥터 로이어'의 임수향의 겹치기 출연 논란에 대한 입장도 공개됐다. 정정화 감독은 "작품 아닌 다른 이슈로 흠집이 나면 마음이 아프다. 이 일 때문에 마음 고생 했던 분들을 생각하면 감독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정화 감독은 "누구의 잘잘못이라기보다 우리 작품이 편성이 안 된 상태로 촬영이 끝날 때쯤 편성되면서 드라마 편성이 겹치는 일이 발생했다. 시기나 요일이 다르니까 우려하는 상황보다는 괜찮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정화 감독은 "개인적으로는 임수향이 여러 작품에서 나오는 걸 두고 '이 배우가 월화에는 이렇게 나오고, 주말에는 이렇게 나오는게 싫다'고 하실지 '이 배우가 많이 나와서 좋네'라고 하실지는 대중이 답을 해줄거라 생각한다. 임수향은 이 나이 또래 중 연기력으로는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논란은 있지만 결과는 좋을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임수향은 "내가 할 수 있는 한 좋은 연기 보여드릴테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는 오늘부터'는 5월 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