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이' 연상호 "멜로, 항상 기획 중…일일드라마도 마음의 준비"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티빙 오리지널 '괴이', 영화 '부산행', '반도' 등을 연출, 집필한 연상호 작가가 다양한 장르를 집필 중이라고 밝혔다.

연상호 작가는 지난 4일 오후 조이뉴스24와 만나 최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괴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티빙 오리지널 '괴이' 연상호 작가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괴이'는 저주받은 불상이 나타난 마을에서 마음속 지옥을 보게 된 사람들과 그 마을의 괴이한 사건을 쫓는 초자연 스릴러. 연상호 작가는 앞서 극 중의 주인공인 정기훈, 이수진의 멜로로 시작했으나 지금의 한국형 오컬트인 '괴이'로 탄생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연상호 작가는 향후 정통 멜로를 집필할 생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멜로는 항상 기획 중"이라며 "시트콤 같은 것도 기획하고 있고 기획은 다양한 장르로 하고 있다. 최근에 먼치킨(혼자서 해결하는 강한 캐릭터) 재벌 시트콤도 생각하고 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투자 쪽에서 저에게 이런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는 게 문제"라고 전하며 웃었다.

연상호 작가는 "일일 드라마도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고 멜로는 정말 하고 싶다"라고 의욕을 드러냈다.

그는 "오컬트를 너무 많이 하다 보니 뇌가 오염된 것 같다. 최근엔 이와이 슌지 감독의 '4월 이야기'를 보면서 오염된 뇌를 세척했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