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SKT, 게임사 '해긴' 공동투자…메타버스 경쟁력 강화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SK ICT 패밀리가 웹 3.0시대 인공지능(AI)과 메타버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게임 분야에 투자를 단행하고 사업 제휴를 추진한다.

SK스퀘어와 SK텔레콤은 글로벌 게임 개발사 해긴에 각각 250억원씩 총 500억원을 공동 투자한다고 6일 발표했다.

플레이투게더 게임 이미지 [사진=SKT]

SK ICT 패밀리는 이번 투자로 해긴의 3대 주주에 올라섰으며, 전략적투자자(SI)로서는 최대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해긴은 컴투스를 창업한 이영일 대표가 2017년 9월 설립한 회사로 지금까지 총 4개의 게임을 글로벌 런칭하며 국내외 시장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기존 누적 투자 유치금도 1천억원을 넘어서는 등 유니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최근 메타버스 요소를 갖춘 30여종의 실시간 미니게임을 제공하는 한국판 로블록스(ROBLOX) '플레이투게더(Play Together)'가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수 1억건을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최대 일일 이용자 수(DAU)가 400만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해긴과 긴밀한 사업 협력을 추진함으로써 '아이버스(AI-VERSE, AI와 메타버스)' 사업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SK텔레콤 AI 서비스 이용자가 좀 더 많은 재미를 느끼고 몰입도 있게 오랜 시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게임 콘텐츠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SK텔레콤과 해긴 서비스 간 아바타, 공간 등을 공유하고 공동 이벤트를 개최하는 '멀티버스(Multiverse)' 개념의 협력도 이뤄질 전망이다. 중장기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가상경제시스템을 서로 연계하는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다.

회사는 해긴의 글로벌 게임 사업 역량을 기반으로 AI서비스, 메타버스의 글로벌 진출에 유리한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