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오피스텔, 5년만 3배 상승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서울 강남 오피스텔 분양가가 5년 만에 약 3배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인포가 부동산R114 오피스텔 분양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강남구에 분양한 오피스텔의 분양가는 3.3㎡당 5천46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의 1천843만원보다 약 3배(2.96배) 오른 수치다.

2016년까지 3.3㎡당 1천만원대 수준이던 강남구 오피스텔 분양가는 2017년~2019년 사이엔 2천만원대를 유지하다 2020년에 들어서 5천만원대를 넘어서며 1년 만에 2배 이상 급등했다. 올해의 경우 5월 현재 기준, 분양한 오피스텔의 평균 분양가는 5천868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와 오피스텔 분양가 추이 [사진=부동산인포]

오피스텔 분양가는 아파트 분양가 상승폭과 비교하면 더욱 두드러진다. 강남구에서 마지막으로 아파트가 분양됐던 때는 2020년 이며 당시 3.3㎡당 평균 분양가는 4천801만원이었다.

아파트 평균 분양가는 2016년(3천914만원)과 비교해 4년 사이 약 1.22배 올랐는데, 같은 기간 오피스텔 분양가는 1천843만원에서 5천561만원으로 3배 올랐다. 특히 2020년에는 2014년 이후 6년 만에 오피스텔 분양가가 아파트를 추월했다.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은 강남권 아파트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 받는데다 이 기간 공급 또한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020년 이후 분양이 끊긴 아파트를 대신해 비교적 공급이 원활한 오피스텔로 수요층이 시선을 돌렸고, 분양가 상한제로부터 자유로워 높은 분양가와 고급화 전략을 택한 고가 오피스텔이 아파트의 자리를 대신하고 있는 셈이다.

오피스텔이 준주거지역, 상업지역 등 상대적으로 땅값이 비싼 곳에 지어져 일정 수준 이상의 분양가를 책정하면서 상품도 고급화 돼 고급 수요층의 관심이 높아졌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해 10억원 이상 오피스텔 매매거래량이 2년 전 대비 3배 이상 증가했을 만큼 고가 오피스텔 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땅값, 자재값, 인건비 등이 폭등하며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오피스텔 분양가 상승세는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