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골 모두 관여"…손흥민 평점 8점·KOTM 투표 2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맹활약한 손흥민(30·토트넘)이 영국 현지에서 호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아스널을 3-0으로 완파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득점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스널의 연승 행진에 제동을 건 토트넘은 20승 5무 11패(승점 65)를 기록, 아스널(승점 66)을 1점 차로 추격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이 주어지는 4위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손흥민의 활약이 단연 돋보인 경기였다. 손흥민은 페널티킥과 상대 수비수 퇴장을 유도하는 움직임을 보여준 것은 물론 후반 2분에는 쐐기골까지 터트렸다.

3경기 연속골로 리그 21호골을 기록한 손흥민. 이날 활약으로 리그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를 1골 차로 추격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 EPL 22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후반 2분 득점을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 대해 "빼어난 기량을 자랑하며 토트넘이 기록한 3골에 모두 관여했다. 이날 득점으로 살라와의 득점왕 경쟁도 계속 이어가게 됐다"고 호평하며 평점 8을 부여했다.

풋볼런던 역시 손흥민에게 평점 8을 줬다. 이 매체는 "아스널의 롭 홀딩이 경기 초반부터 파울을 했지만 손흥민은 주눅 들지 않았다"라며 "손흥민은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겠지만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번리와의 경기를 고려해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EPL 사무국이 진행하는 '킹 오브 더 매치'(KOTM) 투표에서도 멀티골을 넣은 케인(51.2%)에 이어 38.3%의 지지를 얻어 2위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13번으로 살라와 함께 최다 KOTM을 기록 중이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