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꼭두의 계절'로 복귀할까 "제안 받고 검토 중"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김정현이 드라마 '꼭두의 계절'을 검토 중이다.

13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조이뉴스24에 "김정현이 '꼭두의 계절'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제작발표회 [사진=정소희 기자]

'꼭두의 계절'은 99년마다 휴가를 나오는 사신(死神) 꼭두가 자신을 종처럼 부리는 신비한 능력을 가진 여의사 한계절을 만나 왕진의사로 일하며 벌이는 판타지 메디컬 휴먼 드라마.

김정현은 지난해 사생활 문제로 tvN '철인왕후' 종영 후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후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지난해 9월 김정현은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이라며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생활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이후 두 번째 사과문이었다. 그러면서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라고 복귀를 예고한 바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