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추가폭로…하이브 "기존 입장 유지, 법적대응"(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르세라핌 김가람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이 이어지는 가운데 소속사는 "법적 대응을 시작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르세라핌 소속사 하이브는 16일 조이뉴스24에 "회사 측에서 밝혔던 기존 입장문에서 바뀐 내용은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작했고 자세한 내용은 법적 절차를 통해 가려질 것"이라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김가람이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르세라핌 'FEARLESS'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앞서 김가람은 데뷔 전 학폭 논란에 휘말려 곤욕을 치렀다. 김가람은 지난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선정적 그림을 그린 칠판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중학교 재학 시절 사진이 공개되고, 그 과정에서 김가람이 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하이브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제기된 의혹은 김가람이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었다며 김가람의 학폭 논란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결국 김가람은 데뷔 쇼케이스에서 학폭 논란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고, 김가람은 "이 부분에 대해 뭔가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는 점 이해해달라. 르세라핌 멤버로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폭로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한 누리꾼이 인터넷 상에 김가람이 학폭 가해자 자격으로 학폭위에 출석했음을 알리는 통지서를 게재한 것. 학교 직인이나 가해 내용들이 제대로 게재되지 않아 진위 여부를 놓고 말이 많았으나 논란은 커져만 갔다.

그러나 하이브는 학폭위 통지서의 거짓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법적 대응을 이어갈 예정임을 강조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