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파브리표 장어 요리에 "아내 갖다주고 싶어"...얼마나 맛있길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요리연구가 백종원이 파브리가 만든 카르피오네에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KBS2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장어 요리법을 소개했다.

이날 백종원의 파김치 장어 전골를 만들었다. 그는 초벌구이한 장어를 가마솥 바닥에 깔고 그 위에 잘 익은 파김치를 듬뿍 올려 전골을 끓여냈다.

백종원 클라쓰 [사진=KBS2 캡처]

그 사이 파브리는 이탈리아 장어 요리 카르피오네를 만들었다. 장어를 튀긴 뒤 각종 채소와 함께 피클 스타일로 만들어내는 요리였다.

백종원과 성시경은 "탕수 장어 아니냐"며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완성된 요리를 맛보고 감탄했다.

특히 백종원은 "장어 탕수가 아니다. 맛있다. 아내 갖다주고 싶다. 고급스러운 양식이다"고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