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박지환 "선비 같던 손석구, 시커먼 표범으로 돌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지환이 손석구를 극찬했다.

박지환은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인터뷰에서 "'범죄도시' 장첸 윤계상 형과의 만남은 직접적으로 이권 다툼을 해서 들끓고 화가 났다. 심하게 감정 이입이 됐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지환이 17일 오전 영화 '범죄도시2'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이어 "손석구가 연기한 강해상은 직접적으로 감정이 일어나지는 않았다. 마주치는 순간이 있어서 감정은 없었다"라며 "그 사람을 만났을 때 또 한번 죽음에 대한 공포가 떠올랐다. 그것을 어떻게 즐겁게 요리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손석구는 같이 연기하고 굉장히 놀랐다. 처음 알게 된 배우라 정보도 없었지만 분장하기 전에 나들이 나온 선비의 모습, 터덜터덜한 사람으로 봤는데 분장 버스에서 시커먼 표범이 되어 나오더라. 이 역할에 미쳐있구나 싶었다. 매력이 있고 본인만의 스텝, 사이클이 정확한 배우다. 독특한 배우라 존경하고 사랑한다"라고 손석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2017년 개봉되어 68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범죄도시'의 후속편으로, 5년 만에 2편으로 돌아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지환은 1편에 이어 장이수 캐릭터를 맡아 마동석, 손석구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범죄도시2'는 오는 18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