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아침마당' 19세 송별이 "母 심부전증, 망막병증…손발 돼드릴 것"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아침마당' 송별이가 투병중인 엄마를 생각하며 울컥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도전 꿈의 무대'에 2연승에 도전하는 염기랑과 임지영, 송별이, 하이니샤, 현진우가 출연했다.

19살 송별이는 "6살때 꼬마 걸그룹으로 활약했다. 당시 어머니가 매니저로 활동했다. 엄마와 공연다닐때 행복했다"라면서 "이제 모두 옛날이야기"라고 했다.

아침마당 송별이 [사진=KBS]
아침마당 송별이 [사진=KBS]

이어 "47살에 나를 낳은 엄마는 노산으로 임신성당뇨를 앓고 합병증으로 심부전증, 망막병증으로 실명 상태의 시력"이라며 "2020년 8월 어머니가 집에서 넘어져 척추가 무려 6개 부러졌다. 침대 생활 중이다. 지금은 신장 투석차 요양병원에 가 계신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날 송별이는 "앞으로는 엄마의 손발이 되어드리겠다"라며 '우리 어머니'를 선곡해 눈길을 끌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침마당' 19세 송별이 "母 심부전증, 망막병증…손발 돼드릴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