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뱃사공 몰카 논란에 질렸나 "끝내고 싶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이하늘이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이하늘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빨간 배경에 "끝내고 싶다"라고 간결한 문구를 적어 올렸다.

이하늘이 의미심장한 문구를 게재했다. [사진=이하늘 인스타그램]

무엇을 끝내고 싶은지 정확한 설명은 없지만, 최근 불거진 뱃사공 논란으로 인해 복잡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최근 던밀스 아내 A씨는 한 래퍼가 이성을 불법 촬영해 단톡방에 유포했다고 폭로했다. A씨가 저격한 래퍼는 이하늘이 수장으로 있는 슈퍼잼 레코드 레이블 소속 뱃사공으로 드러났다.

시간이 지나도 뱃사공과 관련된 불법 촬영 유포 논란이 잠재워지지 않자 이하늘은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1년 전 이미 정식으로 사과했고 끝난 줄 알았다. 뱃사공이 자기가 다 안고 갈 테니 주변 사람들만 다치게 하지 말자고 했다. 던밀스도 있었고 양측 합의가 끝났는데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솔직히 우리도 카드가 있다. 그쪽에서 작정하고 우리 애들 죽이려고 했으니 우리도 맞서 여론전 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라며 "그렇게 되면 진짜 모두가 죽고 힘들어진다. 10년 고생하다 이제야 음악으로 먹고 사는데"라고 뱃사공의 편을 들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