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 야간 산불... 5시간만에 진화완료


- 산림당국, 산불진화헬기 8대, 산불진화대원 389명 긴급 투입 -

[조이뉴스24 엄판도 기자]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5월 18일 02시 31분 전라남도 영광군 불갑면 생곡리 산 11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을 5시간만에 진화완료했다고 밝혔다.

산림당국은 산불진화헬기(산불진화헬기 : 산불현장에 투입된 모든 국가·지자체 헬기를 통칭함) 8대(산림 6, 소방 2), 진화대원 389명(산불전문진화대 등 310, 소방 79)을 투입하여 7시 30분에 산불진화를 완료했다.

산림당국은 오미산(해발 175m) 인근의 돈사(豚舍)에서 발생한 화재가 순간돌풍 6m/s의 강한 바람을 타고 산으로 옮겨붙으면서 산불이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해 산림 약 2.5ha(추정)가 소실되었다고 설명하였다.

돈사 12동 중 8동이 타며 일으킨 강한 불길이 산 정상부로 크게 확산되고 현장에 자욱하게 깔린 매캐한 연기로 인해 산불진화에 애로가 많았으나, 산불진화대원과 소방대원이 밤샘 사투를 벌이며 인근 민가와 서해안고속도로로 산불이 확산되는 것을 총력 저지하였다. 일출과 동시에 산불진화헬기 8대가 투입되어 산 정상부에 남아있던 불길을 잡음으로써 산불 진화를 완료하였다.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고락삼 과장은 “현장의 산불이 재발되지 않도록 잔불진화와 뒷불감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최근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작은 불씨가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산림 주변에서 화기사용을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엄판도 기자(pand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