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광운학원과 MOU…금융교육 지원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미래에셋증권과 학교법인 광운학원이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미래에셋증권은 광운학원(광운대학교, 광운인공지능고등학교, 광운중학교, 남대문중학교, 광운초등학교) 교직원·학생들의 건전한 투자문화 정착과 개인의 자산관리 및 노후준비를 위한 금융교육을 지원함으로써 금융투자회사와 학교법인 간의 다양한 협업 관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미래에셋증권과 학교법인광운학원이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광운학원 조선영 이사장과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이 MOU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미래에셋증권]

특히 금감원 1사 1교 금융교육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들의 올바른 금융투자 개념 정립을 위해 맞춤형 금융교육투자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물론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와의 협업을 통해 교직원들에게 1대 1 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은퇴 잔여기간 별로 안정된 노후를 준비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현만 회장은 "미래에셋은 글로벌 투자전문그룹으로서의 자산운용능력을 바탕으로 광운학원 소속 모든 구성원의 올바른 투자문화 구축과 안정적인 자산관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필요한 금융교육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미래에셋증권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올바른 투자문화 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선영 이사장은 "미래에셋증권의 체계적인 금융교육 지원으로 광운학원의 교직원에게는 합리적인 투자방법과 자산관리를 통해 안정적으로 노후를 준비하는 계기가 되고, 학생들에게는 책임감 있는 경제활동의 주체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