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SN, 초록뱀미디어와 MOU…NFT·메타버스 사업 함께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FSN이 초록뱀미디어와 대체불가토큰(NFT), 메타버스 사업의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FSN이 자체 보유한 블록체인·메타버스 전문기술, 네트워크, 초록뱀미디어의 콘텐츠와 엔터사업부문 간 시너지를 바탕으로 사업 공조에 나선다는 취지에서 진행됐다.

FSN은 초록뱀미디어가 준비 중인 NFT 프로젝트의 소속 아티스트와 기타 보유 지식재산권(IP)을 통해 양사간의 메타버스 세계관을 연결하고,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코스닥 상장사 FSN은 초록뱀미디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FSN 로고. [사진=FSN]

PFP NFT 프로젝트 '선미야클럽'과 '해피어타운'을 성공적으로 출시한 FSN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K팝·캐릭터 분야에 이어, 미디어 콘텐츠 분야까지 NFT 영역을 확장함에 따라 향후 다양한 NFT 프로젝트를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초록뱀미디어 역시 우수 IP 확보를 통한 디지털 콘텐츠 부문을 확대하고, 블록체인·메타버스 기술을 콘텐츠와 접목하는 등 신사업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초록뱀미디어는 미디어 콘텐츠 전문 기업으로 '나의 해방일지', '어느 날', '펜트하우스', '나의 아저씨', '올인', '주몽' 등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하며, 국내외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자사 콘텐츠를 활용한 NFT와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오는 6월에는 자체 IP 기반의 NFT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상석 FSN 각자대표이사는 "K-콘텐츠를 이끌고 있는 초록뱀미디어와 협업을 진행하게 되면서 FSN그룹의 NFT 역시 다양한 영역으로 뻗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초록뱀미디어도 NFT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는 만큼 FSN이 보유한 블록체인 관련 노하우를 제공해 양사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