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둘째 유산 고백 "♥진화, 임신 얘기 못 꺼내게 해" 눈물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할매' 예고편에는 조작 논란 인해 방송활동을 중단했던 함소원이 출연했다.

'진격의 할매' 함소원이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사진=채널S 방송화면 캡처]

함소원은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라며 근황을 전한 뒤 "견디기 힘든 그 시간에 더 슬픈 일을 겪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를 잃는 슬픔을 겪었다"라고 유산의 아픔을 전한 함소원은 "그 다음으로 남편은 임신 이야기는 꺼내지도 못하게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수는 "얼마나 마음이 아팠겠니"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또 함소원은 "애가 다시 살아 올 것 같고"라고 오열했고, 함께 출연한 시어머니는 함소원을 끌어 안고 위로했다.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 중국인 진화와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진화와의 결혼 생활을 공개했지만, 조작 논란이 불거지면서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방송활동을 중단했다.

함소원이 출연하는 '진격의 할매'는 오는 24일 방송될 예정이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