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손석구 "후속 부담 NO…장첸과 싸운다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손석구가 후속편에 대한 부담은 없었다고 고백했다.

손석구는 18일 오전 화상으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 인터뷰에서 자신이 맡은 강해상에 대해 "화가 많은 인물이다. 감독님과 강해상은 어떤 과거를 가졌을까 이야기를 하면서 찾은 키워드가 '울분이 차 있는'이다. 피해의식도 강한 인물로 설정을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손석구가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2' 글로벌 런칭쇼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이어 "별거 아닌 거에도 분노가 올라오고 다혈질이고 눈이 돌면 앞뒤 안 재는 인물"이라며 "이성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순간의 감정에 몸부터 움직이는 인물로 설정을 많이 하고 달렸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생각 길게 하지 않고 앞뒤 재지 않고 바로 직진하는 인물이다. 지금 당장 내 마음에 안 들면 행동을 해야 하는 정제되지 않은 것이 (1편의 장첸과의) 차별점"이라며 "강해상은 머리도 짧고 옷도 많이 안 입고 말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후속편의 빌런이라는 점에서의 부담은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그는 "하나의 독립된 작품을 대하게 된다. 전작이 이랬으니까 이번에는 이래야 한다는 생각은 안 하게 된다"라며 "그래서 전혀 부담이 없었다. 촬영장은 재미있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윤계상이 연기한 장첸과 강해상이 붙는다면 "누가 이길 것 같은가"라는 질문에 "둘이 같이 나오는 걸 찍자는 얘기를 하기도 했다"라고 말하면서 "장첸이 이기지 않을까. 강해상은 너무 심하게 맞아서 싸움에 대한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하며 웃음 지었다.

18일 개봉된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5년 만에 2편으로 컴백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