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전드 네빌 "맨유, 호날두 대체자로 손흥민 데려와야"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의 레전드 게리 네빌이 친정팀에 손흥민 영입을 추천했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17일(현지시간) 네빌이 스카이스포츠의 축구 전문 프로그램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출연한 내용을 보도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뉴시스]

네빌은 해당 방송에서 "맨유가 해리 케인을 영입해야 할까"라는 질문에 "케인 영입은 100% 좋은 일이다. 그는 절대로 실망하게 하지 않는 선수다. 적은 기회에도 득점을 만든다"라면서도 "하지만 맨유가 케인을 데려오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케인을 대신해 손흥민의 영입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네빌은 "케인이 불가능하다면 손흥민을 영입해야 한다. 앙토니 마시알이 떠난 맨유는 센터 포워드가 한 명뿐이다"라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맨유를 떠나거나 전력에서 제외되면 그 자릴 메울 선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21골(7도움)을 몰아치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에 이어 득점 부문 2위에 올라 있다. 18골 3도움을 기록 중인 호날두보다 더 나은 활약을 펼쳤다.

또한 토트넘 선수로는 유일하게 EPL 올해의 선수 후보 8인에 포함됐다. 네빌은 앞서 손흥민을 올해의 선수로 뽑은 바 있다.

하지만 손흥민의 맨유 이적 가능성은 크지 않다. 손흥민은 이미 지난해 토트넘 계약기간을 2025년까지 연장해 이적보다는 동행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