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리', 6월 22일 첫방…'싱가포르' 떠난 송해나X혜린X김민선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IHQ 새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리'가 6월 22일 첫 방송된다.

오는 6월 22일 저녁 8시 채널 IHQ에서 첫 방송되는 새 예능 '트래블리'는 여행 좀 다녀본, 제대로 놀아본, 누구보다 트렌디한 찐친 청춘들의 100% 초밀착 러블리 여행기다.

'트래블리'가 6월 22일 방송된다. [사진=에스팀엔터테인먼트, IHQ]

2회에 한 번씩 연예인, 아티스트, 인플루언서 찐친들 중에서 여행 메이트를 구성해 해외여행을 떠나며, SNS를 활용한 핫 셀럽들의 여행기를 초밀착해서 보여줌으로써 감각적이고 트렌디한 여행 콘텐츠의 모든 것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제작진 역시 프로그램 단독 인스타그램 계정을 오픈해 MZ세대와 양방향으로 소통할 예정.

'트래블리'의 첫 번째 여행 메이트는 나이도 직업도 다르지만 서로를 찐친이라고 부르는 모델 송해나, 걸그룹 EXID 출신 혜린, 배우 김민선이 낙점됐다. 오늘(18일) 싱가포르로 출국한 세 사람은 4박 5일 동안 자유롭게 여행을 즐기며 시청자를 위한 SNS 이벤트 선물까지 직접 준비한다는 전언이다.

최근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완화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MZ세대의 관심이 폭발하고 있는 만큼, 핫 셀럽들의 초밀착 여행기를 담은 '트래블리'가 여행 예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트래블리'는 오는 6월 22일 수요일 저녁 8시 채널 IHQ에서 첫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