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지연X윤균상 '장미맨션', 이제 진짜 시작…스릴러 재미 높인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이 본격적인 미스터리 스릴러의 재미를 예고했다.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연출 창감독, 극본 유갑열, 제공 TVING, 제작 SLL, 공동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필름몬스터)이 지난 13일, 호평 속에 첫 공개됐다. 일상적이고 친숙한 '아파트'를 배경으로 펼쳐진 이야기가 피부에 와닿는 현실 공포를 자극하며 미스터리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였다. 사라진 언니(송지인 분)를 찾기 위해 분투하는 지나(임지연 분)와 그를 돕는 강력계 형사 민수(윤균상 분). 그리고 저마다의 욕망과 비밀을 감춘 수상한 이웃들의 모습은 장르적 묘미를 극대화했다. 이에 공개 첫 주 드라마 중 유료가입기여자수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도 이어졌다.

티빙 오리지널 '장미맨션' 스틸컷이 공개됐다. [사진=티빙]

그 중심에는 배우들의 열연이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완벽한 시너지를 선보인 배우들의 뜨거웠던 촬영 현장이 포착됐다. 파고들수록 커져가는 혼란 속 심리전은 물론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까지 펼친 배우들. 긴장감 팽팽한 극 중 모습과 달리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임지연은 사라진 언니를 찾아 나선 동생 지나의 복잡다단 내면을 세밀하고 다이내믹하게 풀어냈다. 아쉬운 것 없는 평탄한 삶을 사는 듯하지만, 열등감을 드러내지 않기 위해 자신을 포장해왔던 지나. 촬영 쉬는 시간에도 지나의 변화하는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소통하며 현장의 분위기메이커로 활약한 임지연의 긍정 에너지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실종 사건 조력자로 나선 강력계 형사 민수로 분한 윤균상의 활약도 빛났다.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으며 현장을 부드럽게 이끈 윤균상. 살인 전과자 우혁(조달환 분)과 펼쳤던 빗속의 추격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다정하게 모니터링하는 두 배우의 모습이 훈훈하다. 균열이 찾아온 일상 속에서 언니를 찾기 위해 집념 어린 추적에 나선 지나와 형사 민수가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여기에 딸을 찾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불도저 같은 지나의 아빠(손병호 분)와 우혁의 낚시터 혈투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강도 높은 액션 장면 촬영에 앞서, 진지한 얼굴로 리허설을 준비하는 손병호, 조달환의 모습에서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밖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보였던 이미도, 김도윤, 고규필, 이주영 그리고 정애리 등이 있어 완성도 높은 장르적 재미를 선보일 수 있었다.

'장미맨션' 제작진은 "임지연, 윤균상을 비롯해 몰입도를 더하는 배우들의 열연은 장르적 쾌감을 배가시키는 원동력이다. 캐릭터의 행동은 물론, 서사에 설득력을 높이는 배우들의 디테일한 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지나와 민수가 본격적으로 추적에 나선다. 실종 사건의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이제부터가 진짜 미스터리 스릴러의 시작"이라고 전했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장미맨션'은 매주 4화씩 3주간 공개되며, 오는 5월 20일(금) 티빙에서 5~8화가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