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음주운전·사고에도 사과無…난감한 '사냥개들'·'트롤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새론이 음주운전 사고로 많은 이들에게 큰 피해를 안겼다. 그럼에도 그 어떤 사과 한마디 없는 김새론이다.

김새론은 18일 오전 오전 8시께 서울 청담동 부근에서 주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가로등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김새론이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냈다. [사진=김새론 인스타그램]

김새론은 출동한 경찰이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진행했다. 동승자가 있었다고 알려졌지만 그의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김새론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8일 조이뉴스24에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다.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없이 귀가 조치했다"라며 "채혈 검사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다. 추후 경찰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차량 일부가 파손됐으며, 길가의 변압기를 들이받으면서 인근 상점에서는 정전 및 결제시스템 마비 등으로 피해를 겪을 수밖에 없었다. 사고 여파는 오후까지도 이어졌다. 변압기를 복구하기 위한 작업으로 인해 일대의 교통이 마비되는 등 불편한 상황이 속출했다. 그럼에도 김새론은 그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다.

특히나 김새론이 현재 차기작으로 넷플릭스 '사냥개들'과 SBS '트롤리'를 선택해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도 아쉬움을 자아낸다. 그 중에서도 '사냥개들'은 이미 상당 부분 촬영을 진행했기 때문에 김새론의 음주운전 사고로 더욱 난감한 상황에 놓였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 측은 "촬영 일정은 조정 예정이며 공개 일정 역시 충분한 논의 후 정리되는대로 말씀드리겠다"라고 전했다.

'트롤리'는 최근 대본 리딩을 진행했고 촬영은 시작되지 않았다. 이에 '트롤리' 측은 "확인 중"이라며 조만간 입장을 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