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짓군즈 측 "피해자 입장문 동감…뱃사공, 조사 성실히 임할 것"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래퍼 뱃사공이 속한 크루 리짓군즈가 뱃사공의 불법 촬영 유포 혐의에 입장을 밝혔다.

리짓군즈 측은 지난 17일 공식 SNS를 통해 "저희는 피해자분의 입장문에 깊게 동감하고 있으며, 피해자에게 진심을 담은 사과와 더불어 최선을 다한 피해 보상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글을 게재했다.

래퍼 뱃사공 [사진=뱃사공 SNS]

이어 "뱃사공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약속한다"라며 "저희와 피해자가 아닌 다른 주변 관계자들의 의견으로 인해 발생한 억측과 오해들은 더 큰 2차를 피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으며 저희의 입장과는 다름을 알려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와전과 확산을 막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피해자를 비롯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래퍼 던밀스 아내 A씨는 한 래퍼가 이성의 사진을 몰래 찍고 단톡방에 공유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래퍼는 뱃사공으로 드러났고 그는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