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3점포' LG, kt 9-1 완파…연장 승부서 웃은 SSG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LG 트윈스가 김현수의 홈런포를 앞세워 kt 위즈를 완파했다.

LG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kt에 9-1로 이겼다.

LG 트윈스 김현수 [사진=뉴시스]

전날 kt에 2-0으로 앞서다 2-3으로 역전패했던 LG는 이날 승리로 설욕에 성공했다.

LG는 김현수의 홈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김현수는 홍창기의 볼넷과 박해민이 상대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만들어진 무사 1, 2루 상황에서 우측 폴을 강타하는 3점 홈런을 때려냈다.

김현수는 kt 선발 엄상백과 7구 접전을 벌인 끝에 몸쪽 높은 곳으로 제구된 145km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시즌 9호 아치를 그렸다.

kt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1사 1, 3루에서 박병호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하지만 kt는 화력은 이후 터지지 않았다. 반면 LG는 5회와 6회 한 점씩 보태며 5-1로 달아났다.

LG는 8회 3점을 더하며 승리에 다가섰다. 오지환의 안타와 유강남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 2루 찬스. 타석에 들어선 문보경은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안타로 2루 주자 오지환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재원의 삼진으로 이어진 2사 1, 3루에서는 서건창의 2루타가 터지며 8-1까지 달아났다.

LG는 9회 1점을 더하면서 9-1 완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김현수는 홈런 포함 5타수 2안타 2득점 3타점으로 활약했다.

4회 2사 후 등판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LG 구원 투수 이우찬은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전날 연장 접전 끝에 두산 베어스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던 SSG 랜더스는 다시 한번 찾아온 연장 승부에서 이번에는 5-2로 이겼다.

SSG는 2-2로 팽팽하게 맞선 12회 한유섬과 박성한의 연속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 3루에서 케빈 크론의 3루타로 4-2 리드를 잡았다.

이어진 기회에서 오태곤의 볼넷과 이재원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더하며 5-2 승리를 완성했다.

KIA 타이거즈는 롯데 자이언츠를 15-7로 제압했고, 삼성 라이온즈는 한화 이글스에 5-3으로 이겼다.

NC 다이노스는 16개의 안타를 때려낸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15-3으로 완파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