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대비' 여자축구, 캐나다와 6월 원정 평가전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캐나다와 A매치를 치른다.

대한축구협회(KFA)는 한국이 6월 27일 오전 4시(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BMO 필드에서 캐나다와 평가전을 갖는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캐나다 원정 평가전에 나선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이번 평가전은 내년 7월 호주와 뉴질랜드에서 열리는 2023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을 준비하고 있는 대표팀의 전력 강화 차원에서 마련됐다.

FIFA가 정한 여자대표팀 A매치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두 나라 모두 유럽파 선수들까지 출전할 수 있다.

캐나다는 FIFA 랭킹 6위의 강호로, 17위인 한국보다 11계단 높다. 1995년부터 7회 연속 여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으며, 내년 월드컵도 참가가 유력하다.

여자축구에서 월드컵 못지않게 권위를 가진 올림픽에서 캐나다는 특히 강세를 보여왔다. 작년 도쿄 올림픽에서는 세계 최강 미국을 꺾으며 결승에 오른 뒤, 스웨덴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과 캐나다의 역대 전적은 8전 1승 7패로 우리가 뒤진다. 유일한 승리는 2013년 1월 중국 영천에서 열린 4개국 친선대회 때 전가을, 지소연, 정설빈의 골로 3-1로 이긴 것이다.

캐나다 원정 맞대결은 같은 해 10월에 한번 있었으며, 당시 0-3으로 패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