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손흥민, 살라 제치고 득점왕 차지할 것"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영국 현지에서 손흥민(토트넘)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를 제치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19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살라를 제치고 EPL 골든부트(득점왕)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사진=뉴시스]

2021-2022시즌 EPL은 오는 23일 최종전 1경기만 남겨뒀다. 손흥민은 21골로 살라(22골)에 이어 득점 부분 2위에 올라 있다.

손흥민은 최종전에서 노리치 시티와 원정 경기를 치른다. 리버풀은 안방에서 울버햄튼을 상대한다.

토트넘은 노리치전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과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 등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토트넘은 승점 68로 아스널(승점 66)에 2점 앞선 4위에 자리하고 있다. 마지막 경기에서 무승부만 거두더라도 아스널에 골 득실에서 크게 앞서기 때문에 4위 자리를 지킬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의 득점왕에 도전한다. 노리치는 이미 강등이 확정된 상황이라 손흥민의 대량 득점도 기대해볼 수 있다.

손흥민과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살라는 지난 15일 첼시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지난 사우샘프턴과 37라운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울버햄튼전 역시 출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리버풀(승점 89)은 맨체스터 시티(승점 90)를 1점 차로 추격 중이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리그 우승팀이 결정된다. 타이틀을 차지하기 위해선 살라의 출전이 절실하다.

하지만 리버풀은 오는 29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와의 UCL 결승전도 앞두고 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계속 살라의 몸 상태를 체크하겠지만 최종전에 무리해서 출전시키기보다는 UCL 결승전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는 관측도 따른다.

토크스포츠는 "리버풀은 파리에서 열리는 레알 마드리드와의 결승전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2018년 결승에서 레알에 패했던 리버풀은 필사적으로 승리에 도전할 것이다. 살라 역시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버풀은 2017-2018시즌 UCL 결승에서 골키퍼 로리스 카리우스의 치명적인 실수로 인해 레알에 1-3으로 패한 기억이 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