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윤하 "자우림 팬심에 10년만 '불후' 복귀"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윤하가 출연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윤하 알리 몽니 김용진 크랙실버 카디가 출연해 자우림의 무대를 재해석했다.

'불후의 명곡' 윤하 방송 화면 [사진=KBS]

이날 윤하는 10년 만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반가움을 더했다. 윤하는 "세상이 다 변해도 여기는 변하지 않는다. 아직도 뽑기로 출연진들 선정하더라"고 너스레를 떨며 인사했다.

윤하는 자우림을 향한 팬심으로 '불후의 명곡' 출연을 결정했다고. 윤하는 "자우림의 팬이다. 우리 세대에서 자우림을 좋아하지 않았던 사람이 없을 것이다. 노래방에서 꼭 한 번은 불러봤다. 당연하게 들었던 음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윤하는 "혼자 앉아있긴 하지만 쪽수로는 밀리지 않을 것이다. 원래 사용하던 피아노까지 챙겨왔다"고 말했고, 알리는 "윤하가 대기실을 세 개를 쓰더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