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 "유팔봉 불안한 눈빛, 오랜만에 욕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가 남다른 입담으로 재미를 더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가 되기 위한 예선 무대들이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 방송 화면 [사진=MBC]

제시카 알바는 "얼마 전 유팔봉의 눈빛에서 '저 사람을 떨어뜨려야 하나, 붙여야 하나' 고민하는 걸 봤다"며 "새벽 기도를 다니며 욕을 끊었는데 오랜만에 욕을 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제시카 알바는 "얼마 전 노동주를 먹었는데 그랬더니 다음날 말고 다다음날 영향이 온다. 내추럴 와인을 먹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제시카 알바는 목풀기 무대에서 나미 '인디언 인형처럼'을 선곡해 랩과 춤까지 선보이며 열정적인 무대를 보여줬다. 유재석 하하는 "대체 어디 있었던 거냐. 이렇게 토크와 예능할 수 있는 분이 많지 않다"고 감탄했고, 제시카 알바는 "회사에서 나를 불안해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더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