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채정안 "차도녀 탈피 원해, 속 터져서 출연"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제시카 알바의 정체는 배우 채정안이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가 되기 위한 예선 무대들이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채정안 방송 화면 [사진=MBC]

이날 제시카 알바, 김태리, 전지현으로 구성된 신선봉은 조별 경연에서 에코 '행복한 나를'을 선곡해 감성적인 화음 무대를 펼쳤다.

세 사람의 노력이 만든 완벽한 화음에 유팔봉은 기립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제시카 알바는 "어제 리허설 보다 잘 한 것 같다. 오늘 안 자고 이 노래를 들었다. 이 산을 넘지 못하면 내 팔자는 여기서 머물 것 같다"고 말했고, 김태리는 "오늘이 훨씬 잘 맞았다"고 말했다. 전지현은 "실전에 강했다. 얼굴도 못 봤지만 화음을 맞추면서 뭉클했고 눈물이 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 신선봉 조 중 전지현 김태리가 합격했고 제시카 알바는 탈락했다. 제시카 알바의 정체는 배우 채정안이었다. 채정안은 "오디션을 통해 진짜 성공하고 싶었다. 나이가 들수록 돈이 많이 필요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채정안은 탈락 소감을 묻는 질문에 "기분이 썩 좋지 않지만, 내가 뭐라고 기분 나빠서 어쩔 거냐"며 매콤한 입담을 뽐냈다.

채정안은 "차도녀 이미지에서 어떻게 틀어야 할지 고민이었는데 다들 기다리라는 말만 하니 속이 터지더라"고 말하며 예능 출연한 배경을 전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