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리헤이·미주 탈락, 김숙 "누가 가족 감싸기래"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놀면 뭐하니' 미주 리헤이가 탈락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가 되기 위한 예선 무대들이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리헤이 미주 방송 화면 [사진=MBC]

이날 조별 예선에서는 손예진 김혜수 나문희 공효진으로 구성된 비로봉이 무대를 펼쳤다. 비로봉은 씨야 '사랑의 인사'를 선곡해 파워풀한 가창력과 듣는 이들을 사로잡는 호소력을 선보였다. 김숙은 "그 시대로 간 듯 하다. 심장이 다시 뛰는 기분"이라며 극찬했다.

그 결과 공효진 김혜수가 탈락하고 손예진 나문희가 합격했다. 조별 경연 최초 2명 탈락에 모두가 말을 잇지 못했다.

공효진의 정체는 미주, 김혜수의 정체는 댄서 리헤이였다. 리헤이는 "어렸을 때 가수의 꿈을 꿨었다. (예능 출연을 위해) 정말 연습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주는 "리헤이와는 처음 만났다. 정말 노래를 잘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김숙은 "미주의 노래를 처음 들어봤다. 누가 가족 감싸기래, 가족 다 떨어졌는데"라고 말했고, 정준하는 "드디어 한 달 만에 단체 채팅방이 활성화 되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